백신
백신
  • 진안신문
  • 승인 2021.12.0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민(진안중 1)

11월25일 목요일 날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백신을 맞기 전에는 '괜히 신청했나?'라며 후회했다.
사람들이 아프다고 하고, 고등학생이 백신을 맞고 죽었다는 얘기도 들어 좀 쫄아 있었다.
병원에 가서 백신을 맞고 집에서 쉬었는데, 어깨가 조금 아프고 말았다. 다음 날에도 집에서 쉬었다.
학교를 안 가서 너무 좋았다. 2차 백신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