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 수 없는 부모님 은혜
잊을 수 없는 부모님 은혜
  • 진안신문
  • 승인 2021.12.0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4, 마령면 강정리)

11월의 마지막 끝자락을 보내는 마음. 너무도 아쉬운지 봄비처럼 잔잔히 비가 내리더니 시샘을 하듯 오후앤 갑자기 찬바람과 함께 비가 내린다.
이렇게 추운날이면 더욱 더 생각나는 보고 싶은 그리운 부모님들. 행여 자식들 추울세라 아침, 저녁으로 군불을 지펴 따끈한 온기로 사랑을 듬뿍 담아주시던 자상하신 부모님들.
아무리 해가 바뀌고 세월이 흘러도 부모님에 은혜는 잊을수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