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다
봄이다
  • 진안신문
  • 승인 2022.04.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5, 마령면 강정리)

봄길 따라, 꽃길 따라, 들녘 길을 걸어본다.
만개한 꽃 내음, 온몸을 스치며 길 가는 나그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4월의 따스한 햇살은 모든 만물을 약동시키며 잠에서 일깨운다.
봄, 봄, 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