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 주
메 주
  • 진안신문
  • 승인 2022.05.0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시·
성민재 독자

마당 한 귀퉁이 
가마솥에 콩을 삶는 어머니   
잘 마른 장작에 한 솥을 끓여낼 
군불이 타오른다

한 해 내내 태풍과 
뙤약볕과 함께한
어머니의 가슴속 깊이 들어찬 
누런 콩알들
땀방울처럼 알알이 빛난다 

돌절구에 푹 안겨 연해진 
누런 메주콩 
따뜻한 아랫목에서 곰삭으며
자식들을 걱정하는 어머니와 함께
한 겨울을 난다

 

※ 농촌진흥청 개청 60주년 시(詩)공모전 입상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