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하다. 봄
따뜻하다. 봄
  • 진안신문
  • 승인 2008.03.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워봅시다…수화(17)
▲ 아침에농원 대표 최홍대
양손을 펴고 아랫배에 댄 후 배를 쓰다듬듯 스치면서 가슴으로 올립니다. 이 표현은 배가 점점 따뜻해져 오는 느낌을 형상화한 모습입니다. 평소에는 '따뜻하다'라는 뜻으로 사용하지만 계절과 관련되어 표현할 때는 '봄'이라는 수화표현이 됩니다.
잔뜩 움츠렸던 겨울이 가고 어느덧 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모든 얼어붙은 마음들도 봄기운에 함께 녹아 포근하고 생동감이 넘치는 우리 고장을 기대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