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도와주기
일 도와주기
  • 진안신문
  • 승인 2022.05.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선(진안제일고 3)

22일에 오전부터 책을 옮기고, 오후까지 옮겼다. 책이 너무 많아 너무 힘들었다.
이모가 1층에 갔다 놓으라고 해서 나는 2개씩 들고, 동생들은 1개를 들고 내려갔다.
그리고 지원군을 불러서 같이 책을 옮기고, 롯데리아에 가서 햄버거, 콜라, 감자,소프트콘을 먹었다. 너무 맛있었다.
23일에는 상자를 버렸다.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 그래도 재미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