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면 기분이 좋아진다
자전거 타면 기분이 좋아진다
  • 진안신문
  • 승인 2022.07.0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영(진안여중 2)

6월 25일 마이산 둘레길에 자전거를 타러 갔다.
오늘 큰아빠가 센터에 데려다 주시고 옷을 하얀 티로 갈아 입었다.
하얀티로 입고 내려가서 차 타고 인삼농협 앞으로 갔다.
내려서 자전거 탈 사람이랑 안 탈 사람이랑 차를 타서 나누었다.
차를 타고 모인 데는 마이산 쌍봉사 앞에서 내려 좀 기다렸다.
선생님이 교육청 선생님도 오셨다.
다 오시고 나서 자전거 탈 준비를 하려고 올라갔다.
천천히 올라가서 달리기 시작했다.
자전거를 타고 달렸다.
나는 자전거를 타면서 살도 빠지고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