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다리에서 운일암반일암 감상하세요
구름다리에서 운일암반일암 감상하세요
  • 류영우 기자
  • 승인 2022.07.1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부터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 개통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 개통식에 참석한 군수, 군의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 개통식에 참석한 군수, 군의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진안·무주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은 운일암반일암에 길이 220m 규모의 구름다리가 개통, 본격적인 관광객 맞이에 나선다. 
지난 14일 열린 개통식에는 전춘성 군수를 비롯해 김민규 진안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 전용태 전라북도의회 의원, 김홍훈 진안경찰서장 등 유관기관장과 군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구름다리 개통을 축하했다.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는 예산 46억5천만원(국비 12억, 도비9억, 군비 25억5천만)을 들여 2020년 착공했으며 자연환경 훼손 최소화에 신경을 써 길이 220m 폭 1.5m 높이 80m로 조성됐다.    

명덕봉과 명도봉을 잇는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는 운일암반일암의 천혜의 자연을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높은 위치에서의 아찔한 스릴감을 느낌과 동시에 무지개다리도 한눈에 볼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구름다리 운영 시간은 7~8월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무휴로 운영하며, 기상악화 시(강우, 강설, 강풍 등)에는 출입이 제한된다. 
또한 구름다리에는 자동차단기 및 CCTV가 양쪽에 설치했으며 운영관리 인력 17명을 배치해 관광객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전춘성 군수는 "구름다리 개통으로 방문객들이 많아 질 것을 예상해 기존 주차장을 정비하고 임시주차장을 추가 조성하여 주차장 총 6개소 약 1천200대의 주차공간을 마련하는 등 이용객 편의 증진에도 힘쓸 것"이라며 "오늘 구름다리 개통과 함께 운일암반일암이 마이산과 구봉산, 용담호를 연계하는 진안군 사계절 휴양관광 1번지로서 새로운 시작으로 성공시대를 열어가는 미래 진안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