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사랑니
  • 진안신문
  • 승인 2022.11.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규진(진안중 1)

오늘 점심시간에 개별 반에 있다가 문치과에 가서 사랑니를 뺐다.
되게 아팠다.
그런데 집에서 물건을 놓고 갔다. 보듬센터에서 아파서 죽을 뻔 했다.
너무 많이 아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