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도 때가 있고 철이 있다
공부도 때가 있고 철이 있다
  • 진안신문
  • 승인 2023.01.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 한테는 할 수 없다
최한순(84,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우리 회관 가서 놀다 와야겠다. 할 일도 없고, 사람이 너무 없다. 사람 세시서 무엇을 할까요. 텔레비전 보고 있다.
한심하지요.
세월이 가다 보이 잊어버리고, 생각도 안 난다. 공부도 때가 있고 철 있다. 나이 한테는 할 수 없다.
우리 동네는 시어머니 두고 며느리가 먼저 갔다. 너무 안 됐다. 할 수 없지요. 가는세월 할 수 없다.
저성길은 대신 못 같다.
지금은 눈도 다 녹았다. 
그리써마쓰도 지나고, 동지도 지나고, 소한, 대한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