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필리핀 2개 지자체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위한 MOU체결
진안군, 필리핀 2개 지자체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위한 MOU체결
  • 홍욱진 기자
  • 승인 2023.02.2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협약체결 150여명 비롯해 올해 총 445명 외국인 계절 근로자 도입으로 농가 일손 부족 해결 나선다.
진안군은 지난 9일과 10일 필리핀 현지를 방문해 각각 카비테주 마갈레스시, 퀴리노주 등 2개 지자체와 농촌지역 외국인 근로자 일손 제공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진안군은 필리핀 근로자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선진 농업기술을 전수하고, 필리핀 현지에서는 우수 인력을 선발해 사전 적응 훈련을 실시해 농가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번 협약은 적기 인력 도입을 위해 지난해부터 준비됐으며 올해 초 담당자가 현지를 방문해 사전 조사와 더불어 필리핀 마갈레스 시장, 관계자와 면담을 거치고, E-mail를 통해 세부협약 내용을 사전 조율하는 등 협의점을 찾는 과정을 통해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필리핀 현지인들에 대해 이탈 방지, 근로기준법, 진안군 농업에 대한 기본 교육 등을 실시하고, 3월 초 현지 면접을 통해 계절근로자 150여명을 선발해 3월 말~5월 초까지 농가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한 진안군은 파종기, 수확기에 집중된 인력난과 농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영농비용이 증가하여 농가 부담이 가중되고 특정 시기 인력 부족으로 인건비 상승이 초래되는 등 농업경영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법무부로부터 지난해 155명에 비해 약 2.5배가 증가한 395명을 배정받아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운영할 수 있게 됐으며 거기에 공공형 계절근로자 50명을 포함해 총 445명의 계절근로자를 운영할 수 있다.

군은 이번 협약식 체결을 통해 도입하는 150여명의 계절근로자와 더불어 결혼이민자 가족 초청 형식으로 계절근로자 200여명에 대해 추가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 순차적인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으로 농촌인력난 해소에 숨통을 트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