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생은 그냥은 안 온다
우리 동생은 그냥은 안 온다
  • 진안신문
  • 승인 2023.03.1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도 치워주고, 오리도 사 오고, 돈도 주고
최한순(85, 동향면 학선리)

우리 동생이 와서 집도 치워주고, 냉장고도 치워주고 갔다. 올 때 오리고기 한 마리 사 오고 해 황기도 사오고 해서 먹었다.
술도 세병이나 사왔다. 떡도 사 오고, 우유도 사 왔다.
우리 동생은 그양은 안 온다. 돈도 십만원 주고갔다.
와서 어머니 산소에 풀도 매고, 집에 밤나무가 있다. 밤나무 잎이 마당에 깍 찬다. 그거럴 다 태우고 갔다.
불이 무서워서 밤에 태우고 갔다.
가다가 못 잊어서 보고, 또 보고 갔다.
씨앗박사 우장춘 일본가서 감자씨도 가저오고, 통일벼 씨도 가져왔다. 우리나라가 부자됐다. 씨없는 수박 가져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