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상수원 자율관리해야"
"용담댐 상수원 자율관리해야"
  • 이광형 기자
  • 승인 2008.09.2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호 수질관리 설명회

▲ 용담호 수질관리 설명회가 지난 17일 열렸다.
용담호 수질을 맑게 개선·유지하기 위해서는 강압적 규제가 아닌 자율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의견은 지난 17일 군 강당에서 열린 '용담호 수질관리 설명회' 자리에서 나왔다.
이날 설명회는 용담댐 수혜지역 5개 시·군 의회의원과 도의원, 수질관리위원회, 민간단체 관계자 등 163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담댐 상수원을 자율관리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모아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자리에서 군은 하수처리장, 마을하수도, 하수관거 정비 등 환경기초시설 확충과 용담호 주변 친환경농업 단지 조성 사업, 친환경 농자재 지원 사업, 친환경농업 교육 등 친환경 농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용담호 수질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용담호와 유입하천의 수질보전과 감시활동에 대한 사항을 효율적으로 체계화하기 위한 수질관리위원회를 구성하여 오염원 조사 등의 자체 평가와 개선발전방향 도출 등, 관 주도의 규제 위주보다는 주민 자율책임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정기 용담댐수질관리위원회장은 용담댐 상수원을 자율 관리해야만 하는 당위성을 강하게 역설했다.

배 회장에 따르면, 용담댐 상수원이 현재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다목적댐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다면 그 범위가 취수지점에 인접한 주천면 5~6개 마을과 용담면의 댐 주변마을 등 현재 수변구역으로 지정 되어있는(만수위 1km이내) 마을이고, 수역으로 보면 용담댐으로 모아지는 17개 하천 중 취수지점에 근접한 주자천, 용덕천, 안정천 등 2~3개 하천의 일부만 해당될 뿐 정작 주요 하천인 금강 본류 가막천, 구량천, 진안천, 물곡천, 부귀천, 정자천 등은 관리구역에서 제외되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이다.

이는 숲을 생각지 않고 나무만 보는 격으로, 용담호로 유입되는 수많은 오염물질은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범위 내에서만 생성 유입되기 보다 훨씬 넓고 많은 상류지역의 마을, 축사, 영농 현장에서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것에 대한 대책 없이는 근원적인 관리가 되지 않을 것이므로 자율관리를 통한 수질관리만이 가장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대책이라는 것이다.

한편 설명회에 참석한 환경단체의 한 관계자는 "처음 군이 용담호를 자율 관리하겠다고 했을 때 반대 입장이었다. 자율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용담호의 수질이 좋아지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보다는 자율관리가 합리적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면서 자율관리의 필요성을 옹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