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1.15 월 16:23
> 뉴스 > 교육ㆍ문화 | 문화재탐방
     
진안 은수사의 청실배나무
우리 고장 문화재 탐방
2008년 11월 09일 (일) 20:54:20 임연희 기자 hee2301@janews.co.kr

   
 
  ▲ 은수사 경내에 있는 청실배나무  
 
천연기념물 제386호
마령면 동촌리 3번지 마이산 은수사 경내

 
마이산 은수사 경내에 있는 청실배나무를 보기 위해 북부마이산에 올랐다. 끝없이 이어진 계단을 따라 걷고 또 걷다 보면 어느새 은수사에 다다른다. 그리고 익어가는 가을 날씨 속에서도 초록의 잎을 뽐내는 청실배나무를 만날 수 있다.

청실배나무. 1997년 12월 30일 천연기념물 제386호로 지정된 이 나무는 나이가 약 640살은 훨씬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며 높이는 15m이다.

가슴 높이의 둘레는 2.48m인 청실배나무는 커다란 줄기 하나가 위에서 네 줄기로 갈라져 윗부분을 떠받치는듯 한 특이한 모습을 하다가 다시 두 줄기가 서로 붙은 후 여러 갈래로 갈라져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산돌배나무와 비슷한 종으로 알려진 청실배나무는 집 근처나 산에서 자라는 나무로 매우 희귀한 한국 특산종이다. 현재까지 은수사에만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은수사 청실배나무는 조선조 태조 이성계가 명산인 마이산을 찾아와 기도를 마친 뒤, 기도를 원만히 마쳤다는 증표로 씨앗을 심은 것이 싹이 터 자랐다는 전설이 있다.

한편, 은수사를 찾은 이날 만났던 학교에서 현장학습 왔다는 진안중학교 1학년 학생들. 폴짝 폴짝 높은 계단도 힘든 기색 없이 뛰어 올라가는 진안의 미래가 되는 이 아이들도 은수사를 들러 높게 솟은 청실배나무를 보고 우리지역의 문화재에 대해 배우고 돌아갔으리라 믿어본다.

임연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주인이 직접 활어차 몰고 신선한 재료
주민투표위한 서명인 수는 3천827명
청소년 시선과 풍부한 뉴스 전달하는
청년, 함께 모여 즐겁게 살아야 한다
대설에 한파까지
하얗게 내린 눈에 신난 아이들
떡국 드시고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미끄러운 도로, 눈 쌓인 빙판길 조심
홍삼가공업체 소득향상 위해 노력하자
전라북도에 최고 39cm 눈 내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234 한방약초센터2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