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안전 위협하는 ‘다리 난간’
학생 안전 위협하는 ‘다리 난간’
  • 류영우기자
  • 승인 2006.10.19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아이들 안전이 우선’, 다리 난간 구조물 교체 긍정적 검토


 

초등학교 앞 다리 난간이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중앙초등학교에서 남강아파트를 잇는 중앙교 난간의 구조물이 긴 사각형 모양으로 촘촘히 설치되어 있어 진고추시장과 진안군교육청에서 진·출입하는 차량들이 다리를 지나는 학생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없어 교통사고 위험이 크다는 것.

 

이곳을 자주 통행한다는 황아무씨는 “다리 구조물이 사각으로 된 기둥으로 촘촘히 설치되어 있어 이곳을 운전하는 운전자들이 키 작은 초등학교 학생들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스쿨존 지역이라 차들이 속도를 내지 않지만 초등학생의 경우 살짝만 부딪혀도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주민은 “아이들은 물론 차량 통행도 보이지 않아 사고가 잦은 지역”이라며 “올 봄에도 이곳에서 교통사고가 발생, 어려움을 겪은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희봉 진안중앙초등학교 교장은 “이곳을 지나는 아이들의 안전이 걱정스러운 것은 사실”이라며 “다리 난간이 투명해야 하지만 차량에서 다리를 건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볼 수 없어 항상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군은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면 난간 교체공사도 고려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 건설과 박봉현 담당자는 “아직까지 난간 구조물이 파손되지 않아 교체시기는 아니지만 사람이 우선이고, 특히 아이들의 안전이 우선이다”라며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난간 교체 방안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