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등용 위해 지역 제한 풀어라"
"인재 등용 위해 지역 제한 풀어라"
  • 박종일 기자
  • 승인 2007.03.29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노조, 군 계약직 채용 방침에 '인사원칙과 기준 없다'며 반발

진안군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노조)이 군의 계약직 채용 방침에 대해 ‘인사부서의 무능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공노조는 지난 23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직개편과 인사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는 시점에서 원예전문가를 계약직으로 채용하고자하는 이유를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할 수 없다.”라며 “아무런 인사의 원칙과 기준도 없는 농업기술센터 원예양축담당 계약직 채용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노조는 “금번 인사위원회에서 결정한 계약직 채용은 민선 4기 출범과 더불어 누군가를 복직시키기로 내정되었다는 소문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라며 “인사 전 인사원칙을 발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인사 후 짜 맞추기씩 인사 원칙을 발표하는 등 인사의 원칙과 기준이 없이 이해관계에 의해 형성된 사람을 계약직으로 채용하고자하는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지역제한 규제 풀어야
결국 공노조는 계약직 채용의 취지에 부합한 인재 등용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지역제한을 풀어 전국 또는 전북지역으로 폭을 넓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공노조는 “이번에 계약직으로 채용하려하는 인물은 도지사 권한인 특별임용 자격에 미달됨으로써 복직이 어려워지자 계약직으로 변경해 채용하려는 의도가 읽힌다.”며 “정치를 하겠다고 퇴직을 하고 출마하여 낙선한 인물을 다시 채용하려는 것은 진안군을 개인의 사유화하고자하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무원 노조는 단체협약을 위반한 기준 없는 계약직 채용에 대해 절대 반대의 뜻을 전하고 어떤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한 인사가 이루어진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 투쟁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진안군청 공무원 노동조합 김정수 위원장은 “이번에 채용하려는 계약직은 특정인을 내정해 놓고 진행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라면서 “이번 인사를 두고 군수가 ‘인정상 어쩔 수 없이 해주어야 한다.’는 말을 한 것은 결국 특정인을 채용하겠다는 입장을 대변해주는 것”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 같은 인사가 이루어질 경우 계약직 면접 시 물리적인 대응은 물론 출근 저지와 법적인 대응까지도 고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군은 예정대로 본적지가 진안지역 거주를 조건으로 한 인사 기준을 마련해 이번 주(27일) 내에 계약직 공무원 채용공고를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군 행정지원과 유태종 담당은 “이번 계약직 공무원 채용공고는 인사를 결정하는 의결기관인 인사위원회에서 결정한 부분이 그대로 적용될 것”이라며 “인사위원회에서도 민선 3기 때 계약직 공무원 채용 시 전국으로 범위를 확대해 채용한 결과에 대해 부정적인 면을 발견, 이번 채용 공고에는 진안지역 거주를 기준으로 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유 담당은 공무원 노조의 성명서 발표와 관련 “계약직 채용에 대한 인사위원회 의결사항이 아직 발표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군 인사 방침이 잘못되었다면 계약직 공무원 채용 공고가 발표된 다음이나 채용이 이루어지고 난 후에 공노조에서 성명서를 발표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한편, 군의 인사를 결정하는 인사위원회는 윤철 부군수를 위원장으로 전직 공무원 2명, 교육직 공무원 1명, 사회단체 소속 위원 1명, 진안군청공무원노조 위원장, 현직 과장급 공무원 2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되어있다.
또 이번 공고를 통해 농업기술 센터 원예양축 담당을 비롯해 산업디자인, 스피치라이터, 카메라맨 등 모두 4명의 계약직 공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