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 비준 저지에 앞장서라"
"FTA 비준 저지에 앞장서라"
  • 박종일 기자
  • 승인 2007.08.30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자유무역협정 저지를 위한 진안ㆍ무주ㆍ장수ㆍ임실 공동대책위
출범과 동시에 기자회견 열어 정세균 의원 FTA비준 저지 참여 요구

▲ 한미자유무역협정 저지를 위한 진안ㆍ무주ㆍ장수ㆍ임실 공동대책위가 출범했다.
한미자유무역협정 저지를 위한 무주·진안·장수·임실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출범했다.
공대위는 황인동(무주)·손종엽(진안)·김의광(장수)·이강용(임실) 상임대표와 신중하(진안)·김인봉(장수)·이종률(임실)씨를 집행위원장으로 선임하는 등 임원진을 구성하고, 지난 29일(수) 진안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공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세균 국회의원(무주·진안·장수·임실)이 한미자유무역협정 국회 비준 반대에 앞장설 것을 촉구하며, 한미자유무역협정에 어떤 입장인지를 공개적으로 질의했다.
공대위는 출범선언문을 통해 “한미자유무역협정은 전대미문의 협정이며, 국회는 철저한 국정조사로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회 비준 거부를 선언할 것”을 촉구했다.

지역구 대표인 정세균 의원에게는 한미자유무역협정 국회 비준을 반대하고, 국정조사에 참여할 것을 요구했으며 농촌을 지키고 농민의 권익을 보호해야 될 지역 대표가 한미자유무역협정에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과 국회비준 저지를 위해 앞장설 것을 강력히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공대위는 무주·진안·장수·임실 지역을 대표하고 있는 국회의원으로써 한미자유무역협정 반대 서명에 동참하고, 과거 한·칠레자유무역협정 국회 비준안 처리와 2005년 쌀 개방 국회 비준 처리에 보였던 과실에 대해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과실을 인정하고 지역주민과 함께 한미자유무역협정 국회 비준 저지를 위해 새로운 자세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만약 정세균 국회의원이 농민과 함께 국회 비준 저지를 위해 참여하지 않을 경우 공대위는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정세균 의원의 행보에 따라 “낙선 운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공대위는 지난 7월 모임을 준비하고, 8월에 결성해 9월에는 각 시·군에서 결의대회와 4만 명의 주민들에게 서명 받을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10월부터 12월까지는 군의회 국회비준 저지 결의안 채택 요청과 지역 출신 국회의원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질 생각이다.

또한 12월에는 한미자유무역협정 반대를 위한 1인 시위와 차량시위, 촛불문화제, 이어걷기, 무진장임실 합동 순회 집회, 쇠고기 수입 판매 저지를 위한 투쟁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