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바람
가을 바람
  • 진안신문
  • 승인 2020.11.0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숙(67, 마령면 평지리)

가을 들판은 황금으로 물들고, 뒷동산에는 울굿불굿 단풍들이 나를 유혹하여 나는 넋이 나가듯 삶을 생각해 본다.
곱고 예뿐 단풍잎도 떨어지고, 나도 모르게 서글픈 마음이 닥아 옵니다.
가을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니 내 마음이 바람처럼 선들거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