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도와 준 날
할머니 도와 준 날
  • 진안신문
  • 승인 2020.11.1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영(진안제일고 3)

1시 넘어서 할머니 한테 전화가 왔다. 할머니가 밭에 와서 도와달라고 했다.
나는 전주를 가고 싶었는데, 할머니가 밭일 도와 달라고, 2시 차 타고 오라고 했다. 2시 버스를 놓쳐서 3시40분 차 타고 은천리에 도착해서 버스에서 내려 밭으로 갔다.
밭으로 가서 할머니가 무를 뽑으라고 했다.
무를 뽑는데, 힘들고 허리가 아프고 쑤셨다.
내가 뽑은 무로 김치를 담거나 따른 거를 한다고 했다.
힘들었지만, 그래도 할머니를 도와줘서 좋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