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공부
한글공부
  • 진안신문
  • 승인 2020.12.2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영(진안제일고 3)

보듬청소년지원센터에서 한글공부를 시작했다.
자음과 모음을 쓰고, 받아쓰기도 했다.
또 ㄱ으로 시작되는 단어 찾기도 했다. 아직도 못 적고 있는 3명에게 몇 개 알려줬다.
ㄴ으로 시작되는 단어 찾기도 몇 개 알려줬다.
계속해서 ㄷ, ㄹ, ㅁ, ㅂ으로 시작되는 단어들을 공책에 100개씩 썼다.
ㄹ로 시작하는 단어는 별로 없어서 30개를 찾아서 공책에 적었다.
단어를 찾기 위해 보듬청소년지원센터에 있는 책들을 다 찾아보고, 벽에 걸려있는 안내문이나 주의사항 등도 다 찾아봤다.
찾다가 못 찾았는지, 준혁이가 내가 쓴 것을 자꾸 보고 써서 "보고 쓰지 마"라고 했다.
그래도 준혁이는 졸졸 따라다니면서 보고 썼다.
이렇게 한글공부를 하게 되니까 모르는 단어를 알게 됐다. 어려웠던 한글공부가 쉬워졌다.
하기 싫어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보기 좋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