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제발 사라졌으면
코로나가 제발 사라졌으면
  • 진안신문
  • 승인 2021.01.08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원철(전주선화학교 1)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다.
아무데도 못 놀러가고, 답답하다. 친한 형들이랑 못 놀아서 답답하고 짜증이 난다.
돌봄에서도 놀러 가는데, 코로나 때문에 못 놀러간다.
학교에서도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여러 가지 밖에서 하는 활동을 할 수 있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못 했다. 코로나가 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다. 친구들이랑 놀고도 싶고, 여행도 가고 싶다.
2021년 나의 다짐은, 첫 번째 포기하지 않고, 2학년 때 수업 잘 듣기, 음식 혼자 만들어보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