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큰 추위는 없으면 좋겠어요
이제 큰 추위는 없으면 좋겠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21.02.0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덕임(82, 동향면 학선리)

1월22일 전 날 밤의 비가 촉촉이 봄비처럼 내리네요.
모질게도 춥더니 이제 큰 추운건 없으면 좋겠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모이지도 못하고, 텔레비전만 보기 뎁니다.
학교도 못가고 텔레비전 사랑의 콜센터만 재미있게 보고 놀아요.
25일 월요일 날은 웃마을 노인 일자리 사업하로 가서 일 하고 왔습니다. 집으로 왔습니다.
오전 여덜시 삼십분에 가서 오전에 하고 집에 왔습니다.
오늘도 웃마을로 일하고 왔습니다.
날씨가 조금은 바람이 불고 추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