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에 푹 빠졌습니다
미스터 트롯에 푹 빠졌습니다
  • 진안신문
  • 승인 2021.02.0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마다 태래비 앞에만 앉아 노래만 들어요
정이월(83, 동향면 학선리)

1월 26일, 오늘이 벗어 봄 비가 오는 것 같다.
하루 종일 촉촉이 오는 것이 봄날 같이 날이 다 풀린 것신가.
나는 요즘에는 미스터트롯의 내가 폭 빠젓습니다.
정동원과 이찬원, 임영웅, 영탁이, 이 사람들의 노래가 엇찌나 잘 하든지 날마다 태래비 앞에만 앉아서 노래만 듯고 있어요.
날마다 노래만 보고 내 시간이 흘너 저저 드는 것 갔다.
나는 오늘도 보건질로소에 가서 일하고 집의 와서 또 태래비 앞에 앉아서 노래하는 것 구경하고 있는데 춤추면서 노래하는 것 너무 너무 재미있어.
28일 목요일 오늘은 눈이 많이 오고 있어요.
밤에는 한파와 바람이 분다하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