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
청바지
  • 진안신문
  • 승인 2021.03.1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영(진안읍)

항상 체육복만 입고 다녔는데, 현희 선생님이 "이제 고등학교도 졸업했으니, 청바지를 입으라"고 말했다.
나는 체육복이 편했는데.
청바지를 입었는데 불편했다. 답답하고, 어색하고, 가려운 느낌이 든다.
나는 불편한데, 선생님들은 "청바지를 입으니까 단정하고 깔끔하다"고 말한다.
다른 사람들도 나를 깔끔하게 본다. 이미지도 달라 보인다고 말한다.
자세도 달라졌다는데, 나는 모르겠다.
청바지를 입으니까 허리가 크다. 그래서 살을 좀 쪄야겠다.
앞으로 체육복은 운동할 때만 입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