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참 좋은 사람
언니는 참 좋은 사람
  • 진안신문
  • 승인 2021.06.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귀례(71, 마령면 평지리)

화요일 아침 식사하고, 더덕 심어놓은 밭에 가서 풀을 메고, 집에 와서 학교에 갔다.
한시간 하고 내 옆에 짝궁 형님 남편이 돌아가셨는데, 원불교에서 제를 지낸다고 해서 원불교를 갔다.
집에 올려고 했더니 형님이 밥을 먹고 가라고 해서 만덕산 식당에 가서 밥을 먹고 왔다.
점심 먹고 더워서 집에 있는데, 작년에 치과에서 만났던 사람이 전화가 왔다. 나는 잘 모르겠다고 했더니 "언니가 좋은 사람 같다"고 하면서 전화번호를 임녁했다고 한다.
안부전화 드렸다고 해서 감사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