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지만 재미있는 교육청 수업
어렵지만 재미있는 교육청 수업
  • 진안신문
  • 승인 2021.06.2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영(진안여중 1)

6월15일, 학교에서 밥 먹고 교육청에 같다. 교육청에 가서 난타를 했습니다.
난타를 해서 좀 어려웠지만 그래도 재미있었다.
난타 수업에서 어려운 점은 친구, 언니, 오빠들하고 박자가 안 맞고, 리듬이 별로 안 맞습니다.
난타가 끝나고 나서 컴퓨터실에 가서 수업을 했습니다.
그런대 오늘 배운 걸 조금 까먹었습니다.
컴퓨터 시간에 잃어버린 것은 머리말, 꼬리말 들어가기로, 어려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