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다친 길고양이
다리 다친 길고양이
  • 진안신문
  • 승인 2021.06.2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혁(진안제일고 1)

보듬센터 끝나고, 아빠 차 타고 전주 아중리 행복한 동물병원에 갔다.
길고양이가 잘 있나 없나 궁금해서 갔다.
2주전에 고양이 밥을 주러 군청에 갔는데 고양이가 이틀 동안 안 보였다. 그리고 다음날 고양이가 왔다. 그런데 많이 다쳤다.
그래서 우리 아빠는 현희 선생님에게 전화를 했다. 고양이가 다리 한쪽이 절뚝거린다고 했다.
현희 선생님이 가져다 준 고양이를 케이지에 다친 고양이를 넣고 전주 행복한 동물병원에 아빠차 타고 갔다.
고양이는 잘 있는 것 같이 보였다.
우리 아빠가 고양이 다리를 봤는데 2주전 보다 살이 많이 붙었다.
2주전에는 고양이 뼈가 보이고 살이 벗겨지고 많이 아파 보였다.
아빠가 고양이에게 참치캔을 줬다. 고양이는 맛있게 먹었다.
고양이 다리가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