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잠자리 휘날리는 가을
고추잠자리 휘날리는 가을
  • 진안신문
  • 승인 2022.09.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구마캐는 재미
문대리자(82, 마령면 평지리)

무덮던 여름은 가고 
아침 저년에는 시원한 가을이다.
푸른 들관는 황금색의로 변해가고
시골 오슬길에는 코스모스가 가을 바람에
고추 잠자리쳐럼 휘 날리다.
오늘은 나는 고구마를 캔는데
땅 속에서 고구마가 많이 나오니 고구마 캔는게 재미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