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이 넘게 이어지는 건 장마
두 달이 넘게 이어지는 건 장마
  • 진안신문
  • 승인 2022.10.0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물들이 모두 다 말라 가랑잎이 됐다
이순주(85, 마령면 강정리)

태풍이 세 번이나 지나갔지만 지구의 온난화로 두 달이 넘게 건 장마로 정성들려 심어 놓은 들깨며, 콩, 밭 작물들이 모두 다 말라 죽어 가랑잎이 되었다.
이것들을 보고 있노라면 너무나 마음이 아파 내려쉬는 한 숨이 엉어리가 돼 이 죽은 작물과 같이 낙옆이 되어 날아간다.
검은 구름은 무수히 떠 다니지만, 내리지 않는 비.
오늘도 하늘을 쳐다보며 한숨만 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