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들간 세 대결 한창
의원들간 세 대결 한창
  • 디지털 진안일보
  • 승인 2004.06.15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후보로 고재석, 김규형, 김광성 의원 거론
평소 공익적 활동보다 제밥그릇 찾기에 급급오는 6월말 예정인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의장직을 희망하는 의원들의 물밑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전반기 의장선거 때 다선 의원 중심으로 전반기 서철동 의원(백운면), 후반기 고재석 의원(정천면)을 선출하기로 담합한 사실이 알려져 이 부분이 지켜질지 관심이다. 전반적으로 후반기 의장직에 고재석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었으나 함께 담합했던 김규형 의원(성수면)이 출마를 선언함으로써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최대의 관심사이다. 김 의원에 대해서는 다선 의원을 중심으로 군수와 의장을 같은 지역출신으로 둘 수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담합했던 내용이 드러난 만큼 출마를 선언한 것이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며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반면, 차기 광역의원의 입지로 삼기위한 행보가 아니냐는 항간의 여론 또한 배제할 수 없다.이에 대해 고재석 의원과 뜻을 같이하는 다선 의원은 상반기 결정사항이 지켜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고 의원도 의장직 선거에 포기하지 않고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이와 같은 상황에서 김광성 의원(용담면)이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수몰지역에서 다선의 관록이 있는 김 의원은 고 의원이 포기한다면 의장직에 출마할 의사가 있음을 조심스럽게 내비쳤다.이번 의장직 선거는 수몰 지역과 비수몰 지역의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으며 초선 의원들의 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