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에서 고기잔치 열렸어요
마을에서 고기잔치 열렸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0.03.29 13: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정이(68, 동향 학선리 을곡)
19일 노인일을 했습니다. 쓰래기를 주섰습니다. 열심이 하라고 감독이 아옵시에 왔습니다.
열심히 쓰래기를 줍고 열한시에 아주머니들은 회관에 가서 밥을 해서 먹고 돈을 만원식 거더서 오후에 돼지고기 사다가 먹자고 해서 모두 한 사람압에 돈 오천원식 그더서 고기사고, 상추사고, 께잎사고, 술도 사고 음니수도 사고 동동주도 사고, 사람이 수물 한 명이 장짝 불때서 화덕 두게다, 숫불에다 돼지고기 꾸서 상추, 께잎쌈 싸서 맛있게 먹고 어러신들은 방에서 더시고 아주머이들도 방에서 더시고 절문이들은 꾸서 갓다주고 엇지나 맛있다고 하면서 모두들 맛잇게 먹었습니다.
마을은 작지만 학선리 을곡마을, 재미가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막둥이 2010-04-10 18:04:13
어쩌면 묘사가 글을 보려니 제가 먹는것같습니다.ㅎㅎㅎ
글재주가 아주 날로 느시네요.어머니
아주 재미있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