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꽃일까
무슨 꽃일까
  • 임준연 기자
  • 승인 2011.05.2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심하게 지나치는 이들의 눈에도 화사한 보라색이 들어올까? 지난주에 새로 심은 꽃들이 읍내 곳곳을 장식하고 있다. 첫 주자인 꽃의 이름은 페튜니아다. 군에서 매년 봄부터 시작하는 꽃길 조성사업이다. 산림자원과 최영호 과장은
▲ 무심하게 지나치는 이들의 눈에도 화사한 보라색이 들어올까? 지난주에 새로 심은 꽃들이 읍내 곳곳을 장식하고 있다. 첫 주자인 꽃의 이름은 페튜니아다. 군에서 매년 봄부터 시작하는 꽃길 조성사업이다. 산림자원과 최영호 과장은 "우리가 직접 묘를 길러서 심어 작년에 비하면 4천만 원 정도의 예산이 절감된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앞으로도 시기에 맞는 꽃들로 지속적으로 교체 관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은 진안교(쌍다리) 교각의 난간 위 화단에 심어진 꽃과 이를 무심히 지나치는 행인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