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6.18 월 12:44
> 뉴스 > 종합 | 어울림
     
손녀딸과 함께 대수리 잡았다
물에 들어가니 시원해서 참 좋았다
정이월(81, 동향면 학선리)
2018년 06월 11일 (월) 14:06:43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고, 낫 시간에는 햇빛이 너무 너무 따갑게 내리더니, 6월5일 화요일에는 구름이 잔듯끼고 흐리다.
비가 좀 오면 좋겠다.
비가 와야 고추도 크고, 들깨 모종을 할 수 있게 땅이 촉촉하게 저즈면 좋겠다.
하늘에 구름만 잔듯끼여 있지만 비는 왜 안오는지.

우리집 압마당에는 금잔디를 심었는데, 20년이 넘도록 모래를 한번도 안 가라서 잔디가 다 죽어서 나영이 아빠가 친구소게로 모래를 한차 사서 깔았는데, 모래섹이 하얀 백섹이라 아침에 문을 열면 하얀 눈이 온 것처럼 느껴진다.
그리고 6월6일은 현충일에는 우리 시아재와 동서가 대수리 잡으로 와서 냇가에 나가 잡았는데, 많이 잡아 왔다.

나 먹으라고 한 그릇 주고 갔다. 먹어보니 맛있어서 나도 오후에는 나영이와 대수리를 잡으로 가 볼까?
"나영아, 오후에 대수리 잡으로 갈까?"했다.
나영이가 가자고하며 좋아헸다.

날씨는 너무 너무 뜨거은데, 넷가에 나가 물에 드러가니 시원해서 참 좋았고, 대수리를 잡끼 시작헸는데, 손을 물속에 늣고 돌을 더듬어 보니 대수리가 손에 잡펴. 돌을 더듬어서 흘트면 대수리가 잡펴.
물에서 살살 기여다니면서 대수리를 잡으니 다리도 안 아프고 좋았다.
수영장에 가면 다리가 아프지 안는데, 넷가물에도 아프지 안아서 감사했다.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정옥주(20.47%), 조준열(17.
박관순(27.88%), 김광수(24.
6.13지방선거 군수후보별 득표 현황
전라북도의원 득표 현황
이항로 후보, 압도적 지지로 군수 '
학생부종합전형 입시방법 가장 선호하는
이항로 후보자,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
청소년들도 모의투표
진안군 최고령 할머니도 소중한 한 표
내 직업은 무엇일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234 한방약초센터2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