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 따기 신나요"
"오디 따기 신나요"
  • 장용철 기자
  • 승인 2007.06.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오디 체험행사에 참여한 박한별(7세. 전주시 평화동거주)이 엄마와 함께 오디를 따고 있다. 포도와 산머루 체험행사에도 참여해 봤다는 이 가족은 “포도나 산머루에 비해 오디는 낮게 열매가 열려 손쉽게 딸 수 있어 아이들이 체험활동하기에 참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