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주말
행복한 주말
  • 진안신문
  • 승인 2019.07.0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염연(43, 마령면 평산리)

6월29일 토요일 날은 하루종일 비가 왔어요.
고모들이 서울에서 왔어요. 저는 오전 9시30분에 학교에 갔어요. 학교에서 시험공부를 연습했어요. 20문제를 불었어요. 저는 6개를 틀렸어요. 하하하.
오후 5시에 수업이 끝났어요. 집에 와서 가족들과 같이 삼겹살을 먹었어요. 과일도 먹고, 한국어로 많이 이야기를 했어요. 오늘 고모가 저를 칭찬했어요. 한국어가 좀 진보했어요.
저는 참 즐거웠어요.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주말을 지냈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