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상처
  • 진안신문
  • 승인 2019.10.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인(마령초 4)

나는 토요일 날 토요 방과 후가 끝나고 자전거를 타러 가기로 했다.
자전거를 타고 신나게 가다가 중간에 벌레가 계속 지나가서 손을 계속 휘두르는데, 휘청 거려서 넘어졌다.
손바닥에 상처가 나고, 살이 까졌는데, 그 안에 흙이 들어가서 오늘 조금 빼 냈다.
좀 아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