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11월도 중순
어느덧 11월도 중순
  • 진안신문
  • 승인 2019.11.2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2, 마령면 강정리)

11월도 벌써 중순에 접어들고, 금년 한 해도 앞으로 한 달하고 십일만 지나면 새해를 맞이하게 된다.
구름을 바람을 쫓아가듯, 세월을 쫓아가다 보니 아무것도 한 일 없이, 꽃처럼 예뻣던 내 젊은 시절은 어느 곳에 꼭꼭 숨어버리고 팔십고개 훌쩍 넘어 할미꽃이 되었다네.
고개 넘어 딸내 집 찾아가다 펄펄 내리는 함박눈 속에 꽁꽁 얼어붙은 눈이 된 여인.
뿌연 싸락눈 속에 흰 머리카락만 날리네.
다가올 마지막 가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