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우신 김계숙 선생님
고마우신 김계숙 선생님
  • 진안신문
  • 승인 2019.12.0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2, 마령면 강정리)

언제나 묵묵히 우리 곁에서, 구진일 마다 않고 행여 학생들 옷 더럽힐까 봐 쓸고, 닦고, 열심히 걸레질 하시는 정말 고마운 김계숙 선생님.
여니때도 그랬지만, 요즘 같이 추울때면 훈훈한 난로불에 따근따근한 차 까지.
따끈한 찻잔 속에 선생님의 고마운 마음 그리며 오늘도 열심히 배우고 익혀서 선생님의 그 마음 꼭 보답하겠습니다.
매일 같이 걸레질 하느라 팔이며, 허리가 얼마나 아플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