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안신문
  • 승인 2020.01.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임(84, 마령면 강정리)

왜 근디야.
문을 열고 바라보니 뭉쳐 놓은 쓰레기가 여기저기.
눈이 와야 할 겨울에
삼일째 비가 온다
지난 밤에는 바람까지 심하게 불었다.
손이 시리도록 춥고
발을 동동 구루며 몸을 움츠리고
눈 밭에 넘어 질까 조심해야 하는 섣달에
왜 근디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