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참 좋아요
세상 참 좋아요
  • 진안신문
  • 승인 2020.06.2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에 물 안 대도 밥을 먹어요
최한순(82, 동향면 학선리)

우리으 사는 세상, 살다보니 한 세상이 잠깐이다.
코로나 때문에 회관에서 밥을 못 해 먹기해 우리는 원촌식당에서 밥을 시키다 먹는다. 시키다 먹은 밥은 맛있고 좋다. 편하다.
한 날은 돼지고기 찌개 해 오고, 반찬도 많털아.
세상도 좋아요.
두채날은 멱국 끼리고, 밥하고 반찬도 만털아. 콩나물 무침, 오이무침, 김치, 소세지, 깻잎 김치, 오이무침 이털채 밥 해 왔다.
오늘은 아직 머설 해 올지 모른다. 기다려보자.
세상도 좋아요. 손에 물 안대도 밥을 먹어요.
우리는 콩을 심고 짐성이 따먹어서 덥펐다.
오늘은 열어노차. 그래도 괴로워요.
사람 사는 거시 쉽지 안해요.
할 말이 없써서 고만 주리게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