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 사탕
솜 사탕
  • 진안신문
  • 승인 2020.10.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은(마령초 6)

지난 9월6일 날 솜사탕 기계를 샀다. 6일에 사고, 9일에 솜사탕 기계가 와서 집에 빨리 갔다.
집에 갔더니 솜사탕 기계가 진짜로 와 있었다.
그땐 너무 좋아서 솜사탕을 계속 만들어 먹었다.
지금은 만들기가 귀찮아졌다.
그래도 나중에 꼭 만들어 먹을 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