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서울 손자 용익에게
사랑하는 서울 손자 용익에게
  • 진안신문
  • 승인 2020.11.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봉순(88, 마령면 강정리)

추위가 시작하는 요즘, 몸 건강하게 잘 지내니?
할머니 할아버지는 잘 지내고 있다.
사랑하는 손자가 많이 보고 싶구나. 만나는 날까지 건강하렴.
코로나 때문에 만날 수 없어서 마음이 짠하다.
감기 걸리지 않게 목을 따뜻하게 옷 입어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