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그림
시와 그림
  • 진안신문
  • 승인 2021.07.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준(진안중 2)

19일 날 보듬센터에서 시와 그림을 그렸는데, 나는 꽃을 그렸다.
내가 보기에는 꽃처럼 보이는데, 선생님과 형, 누나들이 무당벌레 같다며 웃었다.
다음에 잘 그려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