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 참 빠르다
세월 참 빠르다
  • 진안신문
  • 승인 2021.09.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봉순(89, 마령면 강정리)

세월은 참 빠르다. 엊그제까지만 해도 더워서 헉헉 거리며 지낸는데, 이제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서 잠자기도 좋다.
오늘 아침에는 아들 밥 차려주고 학교에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