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도 따 주고, 부침도 해 놓고
고추도 따 주고, 부침도 해 놓고
  • 진안신문
  • 승인 2021.10.08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들이 수고했어요
이귀례(71, 마령면 평지리)

수원에 사는 딸 둘하고 손자 셋이 왔다. 토요일 날 아침 일찍 왔다. 밥을 먹고 밭에 가서 구경하고 연한 고추 따 가지고 왔다.
일요일에는 김장고추 다음어서 빻아다 놓았다. 셋째딸이 고춧가루를 해마다 많이 팔아준다. 셋째딸, 막내딸하고 일요일 저녁에 부침을 다 해 놓고 월요일 아침 먹고 갔다.
아들, 며느리가 왔다. 시누 둘이서 다 해 놓고 갔다고 했더니 며느리가 좋아한다. 고마워서 그런지 전화를 해서 애썼다고 한다.
할 일리 없어서 며느리 친정집 고추 다듬어서 빻아 가지고 산소에 갔다 와서 친정에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