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하러 온 셋째 아들과 딸
일 하러 온 셋째 아들과 딸
  • 진안신문
  • 승인 2022.03.28 12: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해 놓으니 내 마음은 정말 좋다
권정이(80, 동향면 학선리)

금요일 날은 저녁에 셋째아들, 딸하고 왔다.
일을 하로 와는데 비가 와서 토요일 오전에는 일을 못하고, 오후에 논에 방천난데 방천해 놓았다. 내 마엄이 정말 좋다.
이턴날은 오미자 순 걷어 놓고 점심 먹고 갔다. 
나 좋아하는 거 사다 해 줘서 맛이게 잘 먹고 이거 저거 사다 해 주서 먹어도 몸은 안 좋고, 딸이 매일 전화했다.
저녁에 심혜영 손녀가 영상통화를 했다. 진손녀 김지우, 진손자 김정우 모두 보았다.
정말 좋다. 코로나 때문에 모일수도 없어 많이 보고 십구나. 사랑한다.
23일 오늘은 노인 일자리 했다. 오후에는 감자를 심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혜영 2022-04-03 22:14:10
할머니 사랑해요 너무 보고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