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존경하는 원불교 선생님
항상 존경하는 원불교 선생님
  • 진안신문
  • 승인 2022.04.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귀례(72, 마령면 평지리)

화요일 오전에 학교에 갔다. 오후에는 원불교 선생님이 남자도 하기 힘든 살림집이 오래 돼어서 집을 새로 지으신다고 하셔서 짐을 정리해 드렸더니 옷도 주시고, 항아리도 주셔서 가지고 왔다.
나는 항상 선생님 존경합니다.
저녁 먹고 요가를 하고 있는데, 자치학교에 다니시는 할머니가 치매가 심해서 공부하러 오셨다고 하네요.
교실에 앉아 계셔서 조금 앉아 있다가 모셔다 드리고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