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내려 주어서 감사하고 고마워
비가 내려 주어서 감사하고 고마워
  • 진안신문
  • 승인 2022.06.2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를 흠뻑 맞고 들깨 이식
정이월(85,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농사 비가 촉촉이 내리여 고마운 비. 들깨 모 이식 하는데 나는 날마다 오후로 태양 햇빛에서 물을 주면서 했는데 오늘은 비가 오니 얼마나 고마운 빈가 감사합니다.
들깨모는 이재 다 하겠다.
비가 내려 주워서 감사하고 고마워.
내일은 내가 들깨 이식하는 일 더와주로 온다고 큰 아들 온다 했다. 엄마와 같이 들깨 이식하려고 오는대 비가 많이 와서 비를 호뽁 마젔다.
들깨 이식은 거이 했다. 그런데 황기를 좀 가랐는데 황기 머리 꼭대기에 진디물이 까막캐 부터있다.
진디약을 해야 되는대 비가 와서 못 했다.
일을 해도 해도 끄시업다. 안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