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댁에서 고구마 캤어요
할머니 댁에서 고구마 캤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09.10.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미선(진안초 4)
지난 11일 일요일, 마령면 덕천리에 있는 외할머니댁에 가서 우리 가족들은 고구마를 캤다.
어린 아이들은 예쁘고 큰 것만 상자에 담았다.
얼마 되지 않아 한 상자 반이나 나왔다. 삼촌은 진안으로 고구마를 팔러 나갔다.
왜 큰 것만 골라서 상자에 담았느냐면, 돌은 벌어서 우리 옷 입히고, 먹고 살기 위해 돈을 번다고 한다.
열심히 일해서 우리 할머니가 힘들지 않도록 해야 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