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봄이로구나
지금, 봄이로구나
  • 임준연 기자
  • 승인 2011.04.2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호 주변으로 만개한 벚꽃길이 지나는 이들에게 봄의 느낌을 가득 안겨준다. 자연의 생생함과 핑크빛 봄의 여유를 느끼는 이와는 달리 농부들의 손길은 바쁘다. 씨를 뿌리고자 밭을 갈고 못자리를 위한 모판을 준비하고 땅을 만들려고 퇴비를 뿌리는 등의 일을 하느라 하루가 짧다. 지난 21일 용담 송풍리의 벚꽃 가로수 길을 낀 밭에서 농부가 관리기로 땅을 일구고 있다. 그의 땀방울과 활짝 핀 벚꽃이 묘한 대비를 이룬다.
▲ 용담호 주변으로 만개한 벚꽃길이 지나는 이들에게 봄의 느낌을 가득 안겨준다. 자연의 생생함과 핑크빛 봄의 여유를 느끼는 이와는 달리 농부들의 손길은 바쁘다. 씨를 뿌리고자 밭을 갈고 못자리를 위한 모판을 준비하고 땅을 만들려고 퇴비를 뿌리는 등의 일을 하느라 하루가 짧다. 지난 21일 용담 송풍리의 벚꽃 가로수 길을 낀 밭에서 농부가 관리기로 땅을 일구고 있다. 그의 땀방울과 활짝 핀 벚꽃이 묘한 대비를 이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